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 전투기 격추 후 시리아 반군지역 맹폭…“주민 90여명 숨져”
입력 2018.02.07 (03:58) 국제
러 전투기 격추 후 시리아 반군지역 맹폭…“주민 90여명 숨져”
러시아 전투기가 시리아 반군에 격추된 후 반군 지역에 연일 대대적인 공습이 벌어져 민간인 희생이 속출했다.

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는 6일(현지시간)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동쪽 반군 지역에서 시리아군 공습으로 민간인 47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보고했다. 이 가운데 10명은 어린이로 파악됐다.

밤까지 무너진 건물 잔해에서 시신이 계속 수습되고 있고, 부상자 197명 가운데 상당수가 위중한 것으로 전해져 사망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전했다. 이 단체의 라미 압델 라흐만 대표는 6주 전 양측의 휴전협상이 결렬된 후 최악의 민간인 인명피해가 났다고 설명했다.

맹렬한 폭격이 벌어지는 동안 이 지역 반군 조직은 대부분 터널에 은신하고 있어 전사자가 적지만, 무방비 상태의 민간인이 대거 희생된 것으로 알려졌다.

반군 조직은 다마스쿠스 주거지역으로 보복성 로켓포 공격에 나서 주민 3명이 숨졌다. 전날에도 동구타에서 시리아군 공습으로 주민 31명이 숨졌으며, 러시아 전투기가 격추된 이튿날에는 이들리브에서 15명이 사망했다.

시리아 주재 외교관들과 유엔 인도주의구호 조정관은 이날 구호를 위해 한달간 휴전 시행을 촉구했다.
  • 러 전투기 격추 후 시리아 반군지역 맹폭…“주민 90여명 숨져”
    • 입력 2018.02.07 (03:58)
    국제
러 전투기 격추 후 시리아 반군지역 맹폭…“주민 90여명 숨져”
러시아 전투기가 시리아 반군에 격추된 후 반군 지역에 연일 대대적인 공습이 벌어져 민간인 희생이 속출했다.

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는 6일(현지시간)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동쪽 반군 지역에서 시리아군 공습으로 민간인 47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보고했다. 이 가운데 10명은 어린이로 파악됐다.

밤까지 무너진 건물 잔해에서 시신이 계속 수습되고 있고, 부상자 197명 가운데 상당수가 위중한 것으로 전해져 사망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전했다. 이 단체의 라미 압델 라흐만 대표는 6주 전 양측의 휴전협상이 결렬된 후 최악의 민간인 인명피해가 났다고 설명했다.

맹렬한 폭격이 벌어지는 동안 이 지역 반군 조직은 대부분 터널에 은신하고 있어 전사자가 적지만, 무방비 상태의 민간인이 대거 희생된 것으로 알려졌다.

반군 조직은 다마스쿠스 주거지역으로 보복성 로켓포 공격에 나서 주민 3명이 숨졌다. 전날에도 동구타에서 시리아군 공습으로 주민 31명이 숨졌으며, 러시아 전투기가 격추된 이튿날에는 이들리브에서 15명이 사망했다.

시리아 주재 외교관들과 유엔 인도주의구호 조정관은 이날 구호를 위해 한달간 휴전 시행을 촉구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